모교소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성장동력 발굴 TF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성장동력 신규 아이템 발굴을 착수했다.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산학연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성장동력 발굴 TF’를 발족하고 4일 첫 회의를 열었다.

해당 TF장은 이신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다.

정부는 D.N.A(빅데이터, 차세대네트워크, 인공지능) 및 BIG 3(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미래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개발(R&D) 투자, 규제 개선 및 실증 연계 등을 통해 원천 기술 확보와 조기 상용화를 지원 중이다.

 

그러나, 최근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 속에서도 혁신성장을 가속화하려면 성장동력의 씨앗을 지속 발굴해 키워갈 필요가 있다.

美中 무역분쟁, 日 수출규제 같은 불확실성과 전통 주력산업의 성장 정체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으로 중장기 미래(10년 내외)를 미리 대비하는 ‘성장동력의 다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저출산·고령화, 기후변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웰빙· 여가 등에 따른 새로운 사회의 수요 변화와 과학기술 발전 추세 등을 고려해 신규 아이템을 기획하기로 했다.

이날 만들어진 ‘성장동력 발굴 TF’는 산학연 전문가뿐 아니라 미래예측 및 인문·사회과학 전문가로 총괄위원회를 구성했다. 또, 총괄위원회를 뒷받침하기 위해 산하에 3개(생명·바이오, 생활·환경, ICT·기계) 분과위원회를 뒀다.

 

11월 최종 아이템 선정 예정


상기 위원회는 직접 신규 아이템을 발굴하는 한편, 전문가 수요조사로 수집된 아이템도 검토하여 후보 아이템을 선별하고, 선별된 후보 아이템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10월 예정) 결과를 종합하여 최종 아이템을 선정(11월 예정)한다.

성장동력 발굴 TF 위원장으로 위촉된 이신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는 “그간의 성장동력은 신기술이 뜨면 그걸 확보하려는 기술공급적 성격이 강했으나, 이번 새로운 성장동력은 미래 패러다임 변화와 개인·사회의 니즈에 대한 전망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적 솔루션을 접목시키는 선제적 관점에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 본부장은 ”최근 반도체 등 주력 산업이 어려움에 직면한 지금이야말로 오히려 미래 성장동력을 개척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